조회 : 1,364 | 2014-03-05

예루살렘에서의 우드스탁

제 5회 예루살렘 우드스탁 리바이벌이 예루살렘 전체에 고전적인 소리를 울려 퍼지게 했다. 이것은 과거 69년 여름에 열렸던 역사적인 록 페스티발을 연상시켰다. 6시간의 마라톤 공연 동안 이스라엘 밴드들이 대부분 미국 가수들의 곡을 연주했다. 마이클 그레일사머는 레드 제플린을 연주했고, 움마구마가 비틀즈의 곡을, 리자와 파이어캣츠가 캣 스티븐스, 나탄 갈릴리가 밥 딜런의 발라드 곡들을 불렀으며, 오리 나프탈리 블루스 셋이 에릭 클랩튼, 재니스 조플린, 조 카커, 지미 헨드릭스, 산타나의 곡들을 선보였다.

관중들은 대부분 영어를 말하는 이민자들이었지만, 매년 이스라엘에서 태어난 사브라들의 동참이 증가하고 있다. “이곳에서 태어난 이스라엘 사람들은 고전 록을 좋아하지만, 들을 기회가 많지는 않습니다”라고 미국 태생의 음악가 엘리야후 시디크만이 말했다. 그는 이 페스티발이 모든 이들에게 소중하다고 덧붙였다. “저는 청중들이 지난 20년 동안 또는 평생에 한 번도 듣지 못했던 노래를 듣고 보이는 반응을 좋아합니다.”

Picture - 60년대로 회귀: 미국 출신 거주인들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록 페스티발의 분위기를 즐기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