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417 | 2014-03-05

아랍인들이 이집트 이슬람주의자들의 몰락을 환영하다

모슬렘 형제단의 모하메드 모르시 대통령을 몰락시킨 제 2차 이집트 혁명이 아랍 세계 전체에 주요 뉴스로 보도되자, 대부분은 이슬람주의자들을 향해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 합법이 승리했다”라고 이집트 신문 가 선언한 반면, 의 제 1면에는 “적법한 혁명에서 뽑힌 대통령의 퇴진’이라고 항변했다. 세 번째로 큰 이집트 신문 의 주요 헤드라인은 “돌아온 이집트 환영: 모르시가 국민들의 요구로 축출되다”라고 선언했다.

런던 주재 일간지는 무르시의 축출을 위해 수 백만 명이 시위를 벌였던 카이로의 유명한 타흐리르 광장이 “모슬렘 형제단의 수중에서 이집트를 해방시켰다”고 선언했다.

이슬람 신문사들은 상황을 다르게 보았다. 이슬람 테러 단체 헤즈볼라와 협력을 맺고 있는 레바논의 는 “이슬람 칼리프들의 꿈이 좌절되었다”라고 말했다. 중동의 모슬렘 신정 국가 창조의 목표를 언급한 것이다. 이집트의 모슬렘 형제단과 우호 관계를 맺고 있는 신문사들은 친-모르시 군중 집회를 환영했고, 제 1면을 다음과 같은 헤드라인으로 장식했다: ‘적법성을 지지하는 국민들의 항거.’

하지만 아랍 언론들은 주로 혁명을 지지하고 있다. “모르시는 역사적 기회를 놓쳤다”라고 범아랍 신문 가 단언했다. 모슬렘 형제단은 “교만 때문에 아랍 세계에서 가장 크고, 중요한 국가인 이집트를 지배할 수 있는 가장 큰 기회를 놓쳤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