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63 | 2014-03-05

하마스의 명령 따르기

가자 태생 모하메드 아사프가 인기를 끌었던 아메리칸 아이돌을 본 딴 아랍 아이돌 노래 대회에서 우승하자, 팔레스타인 지역은 축하 행사로 넘쳐났다. 아사프는 팔레스타인 영웅으로 갈채를 받았고, 몇몇 이스라엘 사람들은 선의의 표현으로 축하를 보냈다.

하지만 거기에는 아사프가 이스라엘을 비방할 또 다른 선전 도구로 변모될 수 있다는 불안감도 존재했다. 대회에서 그는 이스라엘에 속해 있는 사피드, 티베리아, 악고, 하이파, 자파, 나사렛, 베이트 샨이 언젠가는 팔레스타인 지배의 아랍 도시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는 가사의 발라드 곡을 노래했다.

우승 후 아사프는 ‘60년 동안 점령으로 고통 받고 있는 팔레스타인 국민들’에게 경의를 표했다. 아사프가 이스라엘 전역을 점령당한 영토로 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는 또한 감옥에 투옥되어 있는 팔레스타인 테러범이자 단식 투쟁 중인 사미르 이사위를 자기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으로 꼽았다. 이사위는 원래 히브리 대학에서 이스라엘 경찰과 학생들에 대한 총격 사건에 연루되어 구속되었다. 그는 작년, 납치된 이스라엘 군인 길라드 샬릿을 위해 교환된 죄수들 중 한 명으로 풀려났었지만, 가석방 기간에 법을 위반해 다시 투옥되었다.

이런 면은 평화와 공존을 위한 대사의 모습과는 거리가 먼 것처럼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군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아랍어로 아사프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고, 극좌익 이스라엘 신문 는 ‘팔레스타인 영웅이 탄생하다’라고 보도했다.

가자를 지배하고 있는 이슬람 테러 단체 하마스는 처음에는 아사프가 아랍 아이돌에 참석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하마스 지도자들은 이 대회를 서방 사회의 퇴폐의 상징으로 보았고, 제목에 있는 ‘아이돌 (우상)’이라는 단어를 문제 삼았다. 하지만 결국 하마스는 여론에 굴복해 아사프의 참가를 허락했다.

일부 이스라엘 사람들은 아사프의 참가는 대가를 치러야 하는 자유라고 말했다: 그 대가란 하마스가 내세우고 있는 의제를 장려하는 것이다.

“이스라엘에 대한 증오와 하마스 정권에 대한 충성을 표하지 않으면, 하마스는 당신이 아무데나 가도록 허락하지 않습니다,”라고 아랍 정세 전문가가 이스라엘 전국 뉴스 시간에 말했다.

아랍 아이돌은 콘테스트에서 우승했지만, 하마스는 가자에서 대중적 오락을 허락하지 않기 때문에, 23살의 감성적 목소리의 이 가수가 만족할 만한 음악 활동은 불가능하다. 다른 많은 가자 시민들처럼 그도 가자를 떠나고 싶어하는 것이 놀라운 일은 아니다.

“그가 살아서 떠나려면, 그리고 가족들이 생존하기를 원한다면, 이 젊은 청년은 하마스의 정책에 따르는 수 밖에 없습니다”라고 전문가는 지적했다. “그에게 다른 선택의 여지는 없어 보입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