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47 | 2014-03-05

거룩한 도시 속의 포뮬러원

거룩한 도시 예루살렘이 처음으로 포뮬러원 모토쇼를 개최하면서 공존의 모델이 되었다. 이스라엘인, 팔레스타인인, 관광객을 포함한 수 만 명이 드문 장관을 보기 위해서 모여 들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예루살렘의 역사적인 건물들을 배경으로 여덟 대의 슬릭 포뮬러원 경주용 차들과 몇 대의 모토사이클이 선보였다. 사람들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모토 스포츠를 잠시라도 보기 위해서 길거리에 줄을 섰고, 작은 탑과 옥상, 발코니 펜스등으로 올라갔다.

“우리는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라고 니르 바르캇 예루살렘 시장이 밝게 말했다. “구도시의 성벽을 배경으로 세계 챔피언들이 운전하는 경주차들을 보고 흥분하지 않는 사람들이 없습니다…지나가는 경로에는 100,000명의 아랍, 기독교, 유대인 구경꾼들이 서 있습니다.”

53세의 바르캇은 수 백만 장자의 하이테크 기업가인데, 예루살렘 성지의 매력에 더해 ‘진보적인’ 문화 행사를 주최하며 관광사업을 촉진하고 있다. 이스라엘 신문 는 다음과 같이 전했다: “의심할 여지 없이 이 차들은 수 천년 역사를 가진 예루살렘 거리를 거닌 차들 중 가장 빠른 차들이다.”

Picture - 보기 드문 장관: 가장 빠른 차들이 수 천년의 역사를 가진 예루살렘 거리를 달리다

종교적인 경험: 모토쇼는 모든 이들을 위한 것이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