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074 | 2014-03-05

이스라엘 기증자가 팔레스타인 아이의 생명을 구하다

샤릿과 아비 나오르는 아들 노암이 집 4층 창문에서 떨어져 죽는 비극이 있은 후, 7년 동안 투석을 해 온 10살의 팔레스타인 소년에게 노암의 신장을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평화를 위한 가장 감동적인 기여입니다. 이번 일은 모든 선입관을 없앴습니다”라고 시몬 페레스 대통령은 이 부모와의 전화 통화에서 말했다. “유대인의 전통에 따르면,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에 따라 창조되었으며, 인간의 목숨을 구원한 자는 누구나 유대 신앙의 본질을 따르는 자입니다…여러분들은 우리 모두의 자랑입니다.”

자식을 잃은 어머니 샤릿은 “저는 이번 일이 평화를 이끌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라고 대답했다.

베들레헴 지역 출신의 수혜자 가족은 깊은 감사를 전했다: “제 아들은 다시 태어났습니다.”

Picture - 노암의 비극이 희망의 조짐을 가져다 주다

새 생명을 얻다 (A new lease on life)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