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62 | 2014-03-05

유엔의 수장이 보기 드문 고백 후 태도를 바꾸다

유엔의 반기문 사무총장이 마침내 유엔이 이스라엘에 대해 편견을 가지고 있음을 인정하는 것을 들었을 때, 이스라엘 사람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스라엘은 이러한 정직성이 개혁을 향한 첫 걸음이라고 말했고, 반기문 총장은 예루살렘에 있는 유엔 본부에서 이스라엘 학생들과 만났을 때 그런 솔직한 진실을 말하는 것에 전혀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였다.

학생들과의 대담에서 반기문 총장은 국제 사회가 이스라엘을 불공평하게 대한다는 말을 듣게 되었다. “불행하게도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 때문에 이스라엘은 비판에 짓눌려 있고, 편견과 차별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라고 유엔 수장이 동의했다.

그렇다면 유엔은 그런 점을 개선시키고 좀더 공평하게 이스라엘을 대할 수 있을까? 아쉽게도 며 칠 후 그는 예루살렘에서 보여준 것과는 다른 목소리를 내었다.

“아니요, 저는 유엔에서 이스라엘에 대한 차별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반기문 총장은 이스라엘 라디오에서 말했다. “이스라엘은 동등한 권리와 기회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유엔 대사 론 프로서는 반기문 총장이 처음의 정직한 모습에서 급변한 것은 유대 국가에 대한 유엔의 태도에 중대한 변화가 있지는 않을 신호라고 말했다. “이런 편견은 유엔의 최고 계층에서 인정하고 다루지 않는 한 계속될 것입니다”라고 프로서는 미국-유대인 신문 에서 언급했다

유엔의 이스라엘에 대한 편견 몇 가지를 소개한다:

Picture - 몰래 카메라: 반기문 총장의 솔직함이 180도 바뀌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