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74 | 2014-03-05

제 이름은 ‘예루살렘’입니다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 관리들은 신생아에게 ‘예루살렘’이라는 이름을 붙이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이 이름이 유럽 연합에서는 개인의 이름으로 인정되지 않기 때문이다. ‘알마 예루살렘’은 이스라엘 출신 부부 알리나답과 하갈 하이만의 아기다. 이들은 3년 동안 벨기에에서 일해 왔다.

“우리 모두 예루살렘 출신입니다. 거기에서 성장했고, 만났으며, 그 도시를 매우 그리워하고 있습니다”라고 아이의 아빠는 말했다. “관리에게 이 아이의 이름을 말하자, 놀랐습니다. 컴퓨터를 확인하더니, 그런 이름이 명단에 없다고 하더군요. 그들은 아이의 이름을 ‘베들레헴’으로 하는 것이 어떠냐고 조언했죠. 그 이름은 등록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마침내 이 사건은 브뤼셀에 있는 이스라엘 대사관의 도움으로 해결되었다. “‘예루살렘’이라는 이름이 정치적인 선입관을 불러일으켰다는 것은 슬픈 일입니다”라고 알리나답은 말했다. “우리는 예루살렘을 무척 사랑하기 때문에 이 아이가 그 이름으로 불리기를 원했을 뿐입니다.”

Picture - 유치한 관료주의: 성경적 이름이 승강이를 불러일으키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유대인 정착민이 아랍인을 구하다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최고의 스타들이 예루살렘에 모이다 FOCUS ON JERUSALEM 2014.03.05
팔레스타인 운동에 대한 일격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유대화’ 아니면 공존?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예루살렘 마라톤 FOCUS ON JERUSALEM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