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477 | 2014-03-05

비잔틴 양식의 모자이크 바닥

이스라엘에서는 대규모 건축을 시작하기 전에 긴급 발굴 작업을 실시하는데, 이 과정에서 고고학자들이 1,500년 된 모자이크 바닥을 발견했다. 남부의 베이트 카마 키부츠 근처에서의 이번 발견은 대규모 고속도로 인터체인지 포장 공사를 앞두고 이루어 졌다.

이스라엘 고대 유물 당국 (IAA)은 이 바닥이 네게브 사막 도시 브엘세바에서 북쪽을 따라 이어지는 주요 무역 경로에 있던 비잔틴 시대 공공 건물의 일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이 복합 건물은 교회, 저장실, 물 저장 시설등을 포함하고 있었다.

모자이크 타일은 기하학적인 무늬와 비둘기, 공작을 포함한 여러 새들의 이미지를 묘사하고 있다. IAA는 이 모자이크가 “높은 수준의 여러 테마들이 하나의 바닥에 잘 조화된” 매우 인상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텔아비브에서 90 km 떨어진 이 지역에는 비잔틴 시대 (주후 313-640년) 동안 기독교인과 유대인 공동체가 함께 거주했다. 다른 두 지역 호르밧 리몬과 나할 쇼발에서 발견된 정결 예식 목욕탕 미크베는 유대인이 살고 있었다는 증거이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고대의 포도 짜는 장소 ARCHAEOLOGY 2014.03.05
사막 속의 진주 ARCHAEOLOGY 2014.03.05
욥바의 오래된 리큐어 ARCHAEOLOGY 2014.03.05
헤롯이 소생하다 ARCHAEOLOGY 2014.03.05
베이트 셰메쉬의 이교도 신전 ARCHAEOLOGY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