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823 | 2014-03-05

비밀에 싸인 이집트의 스핑크스

4,000년 된 이집트의 스핑크스가 이스라엘 최대 고고학 장소이자, 갈릴리 호수 북쪽에 있는 텔 하쪼르에서 발견되었다. 미케리누스라는 왕 이름의 상형 문자가 새겨진 발 부분만 발견되었다. 이 조각상은 이 도시가 침략을 당했을 때 의도적으로 파괴된 것으로 보인다.

파라오 미케리누스는 주전 2500년에 통치했다. 그는 기자에 세 개의 유명한 피라미드 중 하나를 건축했으며, 그곳에 안치되었다. 두 번째 비문은 “그에게 영원한 생명을 준 …거룩한 현현의 사랑을 받은…”이라고 적혀 있다.

발굴 책임자이자 예루살렘 히브리 대학의 암논 벤-토르 교수는 이 유물이 있던 원래 장소가 (카이로 북쪽에 위치한) 헬리오폴리스라고 말했다. “일생에 한 번 정도 발견할 드문 유물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레반트 (지중해 동쪽 지역) 지역에서 이집트의 기념비 조각이 발견된 곳은 이곳이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이집트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잘 알려진 왕의 유일한 스핑크스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집니다.”

벤-토르는 이 스핑크스가 가나안의 힉소스 왕조 때였던 17세기 말이나 16세기 초 또는 가나안이 이집트의 통치 아래 있던 15세기에서 13세기 사이에 하쪼르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된다.

약 4,000년 전 하쪼르에는 20,000명 이상의 주민들이 살고 있었다. 이곳은 여호수아가 정복했던 최초의 도시들 중 하나였다. 수11:10에 보면, 하쪼르는 ‘모든 나라의 머리’라고 불린다.

오늘날 텔 하쪼르는 국립 공원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 장소이다.

Picture - 4천년 전의 희귀한 유물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채석장 도시’의 열쇠 ARCHAEOLOGY 2014.03.05
비잔틴 양식의 모자이크 바닥 ARCHAEOLOGY 2014.03.05
고대의 포도 짜는 장소 ARCHAEOLOGY 2014.03.05
사막 속의 진주 ARCHAEOLOGY 2014.03.05
욥바의 오래된 리큐어 ARCHAEOLOGY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