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293 | 2014-03-05

당신의 건강을 위해서

매주 수요일, 지역 신문에는 ‘헬스 플러스’라는 섹션이 있다. 이 칼럼은 다음과 같이 시작한다: “당신은 마그네슘이 부족하시지 않습니까?” 나는 자세히 읽었고, 실제로 모든 사람들이 마그네슘 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이 글이 사실이라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식단에 조금만 더 마그네슘을 보충하면, 더욱 활기차게 살 수 있는데 말이다.

나는 재빨리 신문을 스크랩을 한 후 메모를 적었다 -‘마그네슘 섭취하기’

나는 계속해서 자세히 읽었다. 이 글은 몸이 항상 필요로 하는 일종의 좋은 박테리아에 대해서 말하고 있었다. ‘프로-바이오틱 그린’과 ‘메가 프로바이틱’과 같은 제품들은 건강하고 살아있는 미생물을 담고 있으며, 훌륭한 건강 보조 식품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항생제 치료를 한 후 이런 영양제를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당시 나는 아픈 목을 치료하기 위해서 일주일 내내 항생제를 막 섭취한 후였다. 나는 메가 프로바이오틱스를 구입 하기 위해 가까운 건강 식품점으로 가기로 했다.

다른 추천 영양제는 아연이었는데, 신장과 간에 좋다고 한다. 그것도 구입 명단에 첨가했다.

명단은 계속 늘어갔다. 조깅: 좋음! 단것: 나쁨! 채소: 좋음! 일찍 자고, 술을 피하고, 비타민을 섭취하기: 좋음! 좋음! 좋음! 끝이 없다.

잠깐, 여기 냄비와 프라이팬에 대한 글이 있다. 알루미늄으로 된 조리 도구가 DNA를 파괴시키고, 유방암을 야기시킬 수 있다고 한다. 흠…내가 사용하고 있는 냄비들을 갖다 버리고 건강에 좋은 걸로 사야 할 것 같다. 내 마음은 이미 가족 전체가 병균으로 감염되는 것을 떠올리고 있었다.

차가운 손이 내 심장을 잡는 것 같았다. 나는 자신에게 소리쳤다 - ‘이제 그만!’ 그만 하자. 더 이상 이 신문의 부록들을 읽지 않기로 결심했다. 나는 그냥 ‘되는대로’ 살기로 했다.

내일 나는 또 다시 그 명단을 살펴보며, 건강 식품점으로 향하고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Picture - 비타민과 채소: 건강 식품의 과용은 건강에 좋지 않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베이트 한센 BEHIND THE SCENES 2014.03.05
뿌리를 찾아서 BEHIND THE SCENES 2014.03.05
시간은 어디로 흘러가는가? BEHIND THE SCENES 2014.03.05
세계 최대 드론 수출국 BEHIND THE SCENES 2014.03.05
보라, ‘너희의 왕’이 너희에게 오셨도다 BEHIND THE SCENES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