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667 | 2014-03-05

아흐마디 네자드는 쉬운 상대였다

“[이란의 전 대통령] 아흐마디 네자드를 다루는 것이 [현 대통령] 하싼 로하니를 다루는 것 보다 이스라엘에겐 더 쉬웠습니다,”라고 이스라엘 국방부 내 정치-군사 업무 책임자 아모스 길라드 전 장군이 말했다.

“아흐마디 네자드는 히틀러를 연상 시키지만, 로하니는 매우 교활합니다. 그는 선임자의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습니다. 이란 사람들은 그들의 핵 무기 권리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로하니는 시간을 벌고 있는 것입니다. 그는 이란에서 가장 치밀한 사람입니다.”

길라드는 서방 정보국들도 이란이 아직 핵폭탄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에 동의 한다고 말한다. “이란은 어떤 경우에도 핵무기를 만들기를 원하고 있으며, 시간이 더 필요할 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야톨라 알리 하메이니에게 있어서 로하니는 적재적소의 사람이다.

길라드는 이란이 핵 폭탄을 보유하게 되면,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집트도 핵 경쟁에 뛰어들 것이라고 경고한다. “그렇게 되면 중동 지역은 지옥이 될 것이고, 이스라엘은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입니다,”라고 길라드는 말했다. 지금은 이스라엘이 레바논에 있는 이슬람 테러단체 헤즈볼라와 가자에 있는 하마스에게 겁을 주는 존재이다. “하지만 이란이 헤즈볼라와 하마스를 핵 무기로 보호하게 된다면, 그들은 이스라엘을 더 이상 무서워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은 이란의 핵무기를 용납할 수 없다.

“이란의 입장에서, 국제사회의 제재는 실질적인 위협입니다,”라고 길라드는 말을 이었다. “그런 이유로 로하니는 아야톨라의 지지로 대통령에 당선된 것입니다. 그는 제재를 미소로 종결 시킬 수 있는 유일한 인물 입니다. 알리 하메이니는 하루아침에 바뀌지 않습니다. 그의 전략은 명백합니다. 재제를 없애고 핵 프로그램을 완성할 때까지 시간을 벌려는 것입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