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83 | 2014-03-05

이라크에서 모사드의 음모?

인기 아랍 뉴스 웹사이트 Alankabout.com의 칼럼니스트 아테프 엘-바르데시는 이라크가 세계를 지배하려는 교활한 유대인 음모의 최근 희생자라고 주장했다. 엘-바르데시에 따르면 수 십만 명의 이라크인들이 고향에서의 폭력을 피해 요르단으로 도망쳐 왔을 때, 신입 요원들을 찾고 있던 이스라엘의 유명한 모사드 첩보국 요원들에게 즉시 포섭되었다는 것이다.

엘-바르데시는 수 천명이 모사드의 지도 아래 이라크로 되돌아 갔고, 즉시 악행의 씨앗을 뿌리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랍 언론에서 인기 주제들을 다루고 있는데, 종종 ‘시온주의자들’의 마약 사용과 매춘 증가 등 부도덕적인 현상들을 비난한다.

엘-바르데시는 이스라엘이 그런 사악한 행동을 취하는 동기가 다음의 세 가지라고 언급했다: 1991년 텔아비브를 미사일로 공격한 사담 후세인에 대한 복수; 이라크 석유 약탈;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쫓아내기 위해서 새로운 장소를 개척하는 것.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