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867 | 2014-03-05

군대의 젊은 이민자들

130명의 젊은 올림 (이민자)들이 뉴욕의 특별 기념식에서 가족과 친구들을 동반한 축하 행사를 가진 뒤, 이스라엘에 도착해 군복무를 시작했다. 18세에서 20세의 의욕적인 이들은 군 복무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

오리건 포틀란드 출신인 벤 야블론(19세)은 공군 조종사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저는 항상 이스라엘을 사랑해 왔습니다. 늘 연결된 느낌을 받습니다”라고 그는 Ynet 웹사이트에 말했다. “바로 유대인들은 고향을 가지고 있으며, 돌아갈 집이 있다는 생각이죠. 유대인들이 마음대로 이스라엘로 이민을 갈 수 없었다는 것이 슬프지만, 그것이 가능한 오늘날 저는 그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습니다.”

이스라엘에 가족이 없는 ‘외로운 군인들’로 알려진 대부분의 이민자들은 전투 부대로 입대된다. 그들은 네페쉬 베네페쉬 (영혼과 영혼)의 후원을 받고 있는데, 이 단체는 대부분 미국, 캐나다, 영국의 젊은이들이 이스라엘로 이민하는 것을 장려하고 있다.

Picture - 이스라엘에게 경례: 출발 전 뉴욕 기념식의 ‘외로운 군인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