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920 | 2014-03-05

이스라엘 사람들은 행복하다

독일 태생의 유명한 아프리카 의료 선교사였던 알버트 슈바이처는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더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행복하다는 것을 모른다,”라고 말한 바 있다.

새로운 연구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비교적 행복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콜롬비아 대학 지구 협회의 2013년도 세계 행복 보고서는 이스라엘을 156개국 중 11위에 올려놨는데, 지난해 14위에서 더 상승한 것이다. 덴마크와 북유럽 국가들이 가장 행복한 것으로 나타났고, 아프리카의 토고가 최하위를 차지했다.

행복 수준은 평균 수명, 유아 사망율, 사회-경제적 신분 및 교육에 기초했다. 이스라엘의 순위는 미국 (17위), 독일 (26위), 일본 (43위), 러시아 (68위), 중국 (93위) 보다 앞서 있다. 이스라엘에 항상 존재하는 전쟁의 위협과 테러를 고려할 때 이스라엘 국민들의 낙천성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