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150 | 2014-03-05

아이들에게 ‘순교’를

팔레스타인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이스라엘을 미워할 뿐만 아니라, 이슬람의 이름으로 ‘순교’ 하라는 사상을 주입 받는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TV가 레바논에 위치한 팔레스타인 난민 캠프의 반-이스라엘 집회에 관한 보도에서 다음과 같이 쓰여진 본문을 소개했다: “우리 아이들은 우리의 명예이며, 영광입니다. 그들은 팔레스타인 땅을 위한 거름이 되고, 우리의 순결한 땅을 위해 그들의 피가 스며들도록 창조되었습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 마흐무드 압바스가 이끄는 파타당 47 주년 기념식 텔레비전 방송에서, 아이들은 다음과 같은 가사의 곡을 합창했다: “오 나의 순결한 땅, 나의 피로 너를 적실 것이다…” 그 공연은 팔레스타인 총리 살람 파야드의 열렬한 박수를 받았는데, 그는 서방에서 ‘온건주의자’로 널리 찬사 받는 인물이다.

[팔레스타인 매디어 와치의 도움으로 번역]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