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68 | 2014-03-05

검은 유대인들이 평등을 추구하다

약 5,000명의 에티오피안 유대인들이 차별에 항거하기 위해서 노래를 부르며 국회로 행진했다: ‘검고 하얀 사람들 - 우리는 모두 평등하다, ‘사회 정의’와 ‘인종차별을 멈추라,’ 이번 시위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에티오피안 유대인들에게 아파트 렌트나 매매를 거부하고, 학교 버스 기사가 에티오피안 아이들에게 모욕적인 말을 하는 내용이 텔레비전에 보도되면서 이루어 졌다. 그들은 더럽고, 미개하고, ‘악취가 난다’는 비난을 받았다.

이스라엘에는 약 130,000명의 에티오피안 유대인들이 살고 있는데, 그들 대부분은 1984년과 1991년에 비행기로 공수되어 이곳에 오게 되었다.

“저는 이스라엘 시민이며, 이스라엘 국가에 사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슬프게도 이스라엘의 에티오피안 사람들은 아웃사이더가 되고 있습니다”라고 시위자 라카밈 아데나 야콥이 에 밝혔다.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은 제가 저의 피부 색깔을 자랑스러워하고 있음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검은 유대인임을 자랑스럽게 생각 합니다.”

Picture - 이류 시민? 에티오피안 유대인들이 치욕에 항거하다 (Second-class citizens?)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타종교간 회의 FOCUS ON JERUSALEM 2014.03.05
누가 통곡의 벽을 건축했는가? FOCUS ON JERUSALEM 2014.03.05
들리지 않는 목소리 (Unheard voices) FOCUS ON JERUSALEM 2014.03.05
감람산 위의 불법 모슬렘 사원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커져가는 동요 FOCUS ON JERUSALEM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