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735   |   등록일 : 2019년 11월 22일  

죽음을 선택하기 전에 (김민정) 中 유혹 1. [자살충동] “이 고통을 멈출 수만 있다면” ~ 유혹 2. [복수심] “되갚아주고 싶어(낭독 by KBS성우 신송이)

▲ 위 영상은 Youtube 영상입니다. 이 영상에서 나오는 광고는 Youtube 에서 관리합니다. [Youtube 원본링크]

부분 낭독회

갓피플
낭독해 본 적 있나요? 마음을 울리는 말씀이나 문장을 직접 소리내어 읽어보면 새로운 감동이 있습니다.
· 영상안내

“죽어도 괜찮아. 아니, 죽어야 해. 왜냐하면...”
마지막 선택을 유혹하는 손짓들에 속지 마라!

신앙인으로 살아왔기에 더더욱 어처구니없고 기막히게 느껴지는 고난,
하나님에게조차 배신감이 느껴지는 고통,

고난은 하나님의 은혜에 가장 강력하게 붙들리는 시간이지만 동시에 사탄의 공격을 집중적으로 받는 시간이기도 하다. 사탄은 고통에 취약해 있는 영혼들을 무너뜨리기 위해 우리의 감정과 생각을 파고들어 끊임없이 귓가에 거짓을 속삭인다. “죽어도 괜찮아. 아니, 죽어야 해. 왜냐하면...” 내면에 맴도는 온갖 생각들은 우리를 무너뜨리려는 사탄의 속삭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책은 하나님이 고통 중에 있는 사람의 생각과 감정을 어떻게 만지며 바꿔가시는지 생생하게 보여준다.
저자는 고통 중에 느끼는 보편적인 감정을 8가지로 분류한다. 자살충동, 복수심, 도피, 무너진 자존감, 무가치함, 두려움, 상실감, 소외감이 그것이다. 그리고 사탄이 그 안에 심어놓은 거짓된 신념이 무엇인지, 진리에 비춰볼 때 그것이 왜 오류이고 거짓인지 드러내준다.
또한 고통에 저항하기 위해 인간이 고안해내는 방법들, 가령 회피(술, 자살 등), 앙갚음, 현실 부정, 자기 소외, 단절 등이 얼마나 어리석고 자기 파괴적인 임시방편에 불과한지를 예리하게 짚어준다.

“내가 가장 잘한 선택 중 하나는
아마 조금 더 살기로 한 결정이었을 것이다”

‘그때는 몰랐다, 내게 미래가 있다는 것을...’
삶을 내던지려던 난간 앞에서
김민정 목사가 발견한 ‘살아야 하는 이유 8가지’

『고통을 선택하기 전에』는 자전적인 성격이 강한 책이다. 실제로 삶을 놓아버리고 싶을 만큼 극심한 고통 가운데 있었던 저자는 30여 년간 그 누구 못지않게 헌신적인 신앙인으로 살아왔기에 더더욱 막막한 심경이었음을 진솔하게 고백한다. “방황하다 고난을 당하면 주께로 돌아가는 것이 답일 것 같은데, 주 안에 있다가 고난을 당하니 어디로 가야 할지 몰랐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59쪽). 신음과 절규에 가까운 저자의 고백 속에서 우리는 신앙인이라도, 아니 신앙인이기에 하나님에게조차 배신당한 것 같은 서글프고 절박한 심정에 휩싸일 수 있음을 깨닫게 된다. 이는 따듯한 공감과 정서적 지지를 얻는 것과 다름없는 경험이다. 왜냐하면 고통의 감정을 해석하거나 그 감정이 옳고 그르다는 식으로 훈계하기보다 그 감정을 있는 그대로 읽어주는 저자 더 나아가 하나님을 만나게 되기 때문이다.
‘상처 입은 치유자’인 저자는 감정 기저에 깔린 비성경적인 신념이 무엇인지를 예리하게 짚어냄으로써 단지 피상적이고 감상적인 위로가 아니라 진리에 잇댄 통찰과 견고한 확신에 근거한 위로를 전한다. 그만큼 그의 문장에는 죽음의 그늘을 걷어내고 생명의 빛으로 우리를 이끌어가는 힘이 배어 있다.
『죽음을 선택하기 전에』는 “매순간의 선택이 나를 결정한다!”는 사실을 거듭 상기시키면서 그 과정에 강력히 개입하여 우리를 빚어가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발견하게 한다. 또한 “우리를 사랑하시는 이로 말미암아 우리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 그 어떤 것도 우리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는 말씀을 통해 우리가 ‘매순간 어떤 선택을 향할 수 있는 존재인지’를 격려한다. 살아갈 이유 그리고 살 수 있는 이유를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거듭 확인하게 될 것이다.

▒▒ 저자 : 김민정 ▒▒
저자 김민정 목사는 난간에서 내려와 하루하루 살아온 지 벌써 19년 되었다. ‘오늘 하루만 살자. 아니, 한 시간만 살아내자!’고 위태롭게 마음을 다잡곤 하던 그는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던 끔찍한 고통 속에서도 두 아들을 키워내며 박사학위를 받았고 20여 권의 책을 집필했다. 『죽음을 선택하기 전에』는 누구보다 헌신적으로 살아온 신앙인이었기에 더더욱 이해할 수 없었던 고난 속에서 그가 죽음으로 맹렬하게 향하던 생각과 감정을 진리로 어떻게 회복해갔는지 진솔하게 보여주는 책이다.
담임 목회 6년, 한 회사의 사목으로 8년간 사역했으며 현재는 분당우리교회(이찬수 담임목사)로부터 분립 개척한 우리는교회(박광림 담임목사)에서 협력 목사로 섬기며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을 교회로 세워가는 데 힘쓰고 있다. 또한 좋은목회연구소 대표로 10여 년을 사역하면서 교회와 세상의 경계선에 있는 이들에게 복음 전하는 사명을 기쁨으로 감당하고 있다. 특히 새가족 사역 분야에서는 국내 최고의 전문성을 인정받는 저술가이자 강연자다.
저서로는 『당신을 위해 오랫동안 준비된 선물』, 『하나님과 함께하는 출근길 365』, 『하나님이 도우시는 치유의 시간』, 『이야기로 본 새가족 성경공부』, 『이야기로 본 어린이 성경공부』, 『감춰진 은혜 선악과』, 『교회를 세우는 부교역자 리더십』, 『함께하심』(이상 생명의말씀사) 등이 있다.

▶책 자세히보기 https://mall.godpeople.com/?G=9788904090549